ID/PW 찾기 회원가입

[RPM]  아들 운전 연수 중입니다.

 
8
  2934
2022-07-30 20:43:19

마눌님 운전 연수해주고 한참 세월이 흘러 아들 녀석 차례가 되었습니다.
면허는 벌써 따놨고 학원 도로연수도 해서 조금만 도와주면 하겠거니 하고 운전대를 맡겨보았습니다.
부모라서 그런지 너~~무 불안해서 텅빈 아파트 주차장 구석에서 주행과 주차 연습을 했습니다.
불안함에 비례해서 목소리가 점점 올라가지만 꾹꾹 참고 가르쳐보는데 어렵네요.
가족 운전 연수는 하는게 아니라 지만 돈내고 도로연수한게 너무 부족해보여 제가 안도와주면 도로로 나갈 수 없겠더라구요.
조수석에서 아들녀석 긴장하면서 운전하는 모습 보니 한참 전 제 아버지도 절 이렇게 보시며 마음 조리셨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당시 수동운전이라 시동 꺼먹는거 밥먹듯이 하고 언덕에서 밀리고.. 난리도 아니었을텐데 차근차근 운전 가르켜 주신 아버지께 고마운 마음 계속 올라왔습니다.
부산의 지옥의 코스 서면 로터리를 무사히 빠져 나오니까 이정도면 운전 니 혼자 하겠다 하시던 모습 생각납니다.(신호등없이 뺑뺑이 돌던 그 당시 서면 로터리에는 빠져나오지 못하고 울면서 운전하는 사람이 종종 발견되기도..^^;)
젊어서 금방금방 배우겠지만 살벌한 부산의 도로에 어떻게 적응할지 걱정이 태산입니다.


님의 서명
항상 여행을 꿈꾸다
22
Comments
1
2022-07-30 20:44:50 (175.*.*.76)

전 목소리 톤 자꾸 올라가서 포기했어요 ㅠㅠ

WR
1
2022-07-30 21:03:21

쩔쩔 매는 모습 보면 더 크게 소리 못지르겠더군요.

1
Updated at 2022-07-30 20:50:52

제 아들도 1종보통 따자마자 집 주변을 시작으로 이틀에 한번씩 3주정도 연습시키다가 지난주말엔 인천공항에서 집까지 27킬로 정도 운전을 시켰습니다. 첫 고속도로 장거리(?!) 운전이라고 많이 긴장했는지 집에 와서 골아떨어짐...
동네 운전은 연습 핑계로 아들에게 운전을 맡기니 너무 편하네요.
러시아워때 한번 몰아보게 하면 연습은 끝날 것 같습니다. ^^;

WR
1
2022-07-30 21:06:48

부산 시내 악명 높은 교차로 몇군데 생각중입니다.
출퇴근시간 만덕터널, 양정~수영구간,도시고속도로 진입하기, 버스중앙차선제로 좁아진 구간 지나가기 등등
거기만 통과하면 대한민국 어디든 쌉가능이지 싶네요.

1
Updated at 2022-07-30 22:49:44

그냥 믿고 민후한테 맡겨봐 알아서 살아남을듯~ㅋ

WR
1
2022-07-30 23:03:18

긴급 제동장치 있는 차 한대 뽑아서 주고 마음대로 돌아다니면 금방 늘긴 할것 같은데... 불안해요. 아직까진..

1
2022-07-31 09:18:39

우와~ 연수는 조수석에 브레이크 달린 특수차로 하셔야지요. 자제분 입장에선 평생 리스크 1/3은 넘긴 느낌일 듯. 그리고, 믿지마세요. 자식이라도...

WR
2022-07-31 19:51:18

제가 운전배울때 부산에도 여기 저기 한가한 도로가 많아 연습하기 좋았는데 지금은 그런 곳이 드물어 도로에 나가기 두렵습니다.

2022-07-31 14:55:16

부산이 왜 운전하기가 힘드나요?
신호등이 없는 것도 아닐거 같은데..

WR
1
2022-07-31 19:54:21

악명 높은 부산 운전 매너가 열악한 도로 환경때문에 생겼다고 봅니다.

길도 좁고 구불구불한데다 오르락 내리락하는 길도 부지기수입니다.

1차전 달리면 갑작스럽게 튀어나오는 좌회전 차선... 3차선이 교차로 지나면 갑자기 2차선이 되어버리기도 하고... 타지에서 오신분들이 운전하기 난감한 곳이 부산 도로 상황입니다. 그러니 초보들에겐 더더욱 어려운 곳이기도 하구요.

2022-07-31 20:17:13

말씀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2022-08-01 10:14:41

저는 예전에 마눌님과 결혼하기 전에 아버지 차 끌고 나와서 연수 시켜줬는데, 남산 둘래길에서 오버 스티어가 나서 마주 오는 차가 없었기에 망정이지.. 죽는 줄 알았네요. 근데도 연애중이라 아무 소리도 못하고 넘어가긴 했지만, ㅋㅋ 지금 그랬으면 아마도 

WR
2022-08-01 10:54:24

마눌님도 연수 해줘서 장거리 뛸 정도 까지 만들어놨는데 교차로 신호 바뀔때 급정거 하다가 후방 추돌 당한 후 운전대 손 놔버렸습니다.  겁나서 못하겠다고... 이젠 집에 운전자가 둘 되니까 더 안하려고 하네요. 

2022-08-01 10:35:58

아.. 부산. 저도 부산가면 오거리 육거리 등등에 긴장이 되던데 연습은 확실히 되겠네요.

WR
2022-08-01 10:56:11

다른 지역가면 이상하게 운전이 편안합니다. 왜그럴까 생각해보니 보통 평지의 도심지에 곧게 뻗은 도로.. 여유있는 차선 공간 등등 부산과는 많은 차이가 있어서 그랬나 보구나 하고 있어요.

2022-08-01 11:12:57

전 아버지가 불안하다고 아예 운전못하게 하셔서 어머니가 대신 운전연수 시켜주셨었던 기억이 납니다...

수동이었는데 공터에서 몇번 운전하다가 도로로 나가야하는데 아버지가 아무래도 본인차이다보니 제가 끌고 나가는 걸 불안해하셔서 못끌고나갔었는데요...

아버지가 일주일 해외연수를 갔다오신틈을 타 어머니가 아버지차를 내주셔서 일주일동안 열심히 타고 돌아다녔더니 실력이 급상승하여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운전하고 다녔습니다~

어느정도 연수시켜주고 믿고 맡겨야 실력이 많이 느는 것 같습니다~

전 나중에 애들 면허따서 운전연수가 필요할때쯤에 연수용으로 중고차 사서 내줄까봐요...ㅋ

WR
2022-08-01 12:10:10

돌이켜 보니까 제 아버지께서 아주 꼼꼼하게 운전 가르쳐주셨습니다.

출발하고 부드럽게 멈추는 방법을 시작으로 고속도로 주행까지 몇달에 걸쳐 조금씩 조금씩 가르쳐 주셨는데 그렇게 배우고 나니 다들 운전 잘한다는 말 하더군요. 

그때 당시 수동 각그랜져 2.0이었는데 그 큰차로 배워보니 왠만한 차는 다 몰수있겠더라구요.

아버지처럼 아들녀석 가르쳐 보려고 노력중인데 아버지 처럼 교육하시는거 반에 반도 못따라 할것 같습니다.  

2022-08-01 16:23:14

좋은 아버지셨네요~

그렇게 꼼꼼하게 차분하게 여유롭게 연수 가르치시는 분은 드물껍니다....^^;

보통은 다 김성구님이랑 비슷하실껍니다~저도 그렇구요 

2022-08-01 14:17:05

 전 형에게 스파르타 식으로 혼나가며 배워서 짧고 굵게 끝냈습니다. 아내도 처음만났을때 이미 운전을 하는 상태였고 ㅎ

하지만 아들녀석이 몇년만 더 지나면 면허를 딴다고 할텐데 구체적으로 생각해보면 고민도 많을듯하네요.

한국처럼 이곳 미국은 운전하기 쉽지만 틴에이지들 사고가 많거든요 친구차 얻어타다가 사고.. 음주운전하다 사고..

그래도 똑바로 제대로 가르쳐주는게 맞다고는 봅니다. 목숨이 걸린 일이니..

WR
2022-08-01 16:41:58

그러고보니 미국에서도 운전연수 해준 경험이 있네요. 여권 들고 술사먹기 귀찮아서 면허증 땄는데 같은 학교 한국 학생 몇명이 도와달라해서 해줬습니다. 대부분 운전 유경험자들이라 간단한 팁만 알려주면 되었는데 누나뻘되는 생초보 여자분 가려쳐주고 면허시험보게했는데 천천히 차분하게 달리면 된다고 했는데 너~무 천천히 달려서 낙방했다더군요.
미국은 운전하기 편한것 같았는데 프리웨이 올리니까 무섭더군요. 고배기량 차량들이 엄청난 운전 스킬로 달리는데...ㅎㄷㄷ

2022-08-02 10:03:15

운전 나름 배테랑임에도 부산 가끔 가면 항상 긴장이 되더라고요. 부산에서 연수하면 우리나라 어딜가든 문제가 없을 정도로 부산은 쉽지 않은 곳이죠 ㅜㅜ

2022-08-05 17:47:51

저도 부산에서 아버지께 처음 운전을 배웠습니다. 

제일먼저 한게 주차장에서 전면, 후면,측면 주차만 몇일간 계속 했었습니다. 

 

부산에서 도로주행 하고 나니, 전국 어디에서도 자신감 뿜뿜합니다. ㅎㅎ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