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디즈니+]  프레이.. 원래 매력으로의 회귀

 
14
  2491
2022-08-11 08:28:21

오버테크놀러지와 야만성이라는 언뜻 양립할 수 없을것 같은 두 요소를 크리쳐 디자인부터 내용까지 잘 버무려 놓아 좋아하는 캐릭터입니다만.. 속편부터, 심지어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라는 게임 소제까지 끌어오며 캐릭터성을 고갈시킨것에 실망이 컸습니다. 에일리언1의 정적인 우주공포물에서 2의 블록버스터sf액션으로의 성공적인 변신을 따라가고 싶어했던게 아닐까 싶었는데 어찌됐던 에일리언도 그렇고 프레데터 또한 보여줄 무언가는 더이상 없고 남아있는 단물만 쥐어짜게 되는게 아닌가 싶었던거죠.

그러던 와중에 이 프레이라는 영화를 통해 왜 1편 이후 제가 프레데터라는 영화 프랜차이즈에서 점점 멀어져 가게 되었는지 확실히 알게되었습니다.
바로 사냥이죠. 1편의 정글이 사냥의 본질에 어울리는 장소였다면, 이번 프레이에서는 심지어 장소뿐만 아니라 시대마저 사냥에 포커싱을 하죠.
이부분에서 프레데터라는 캐릭터의 원래 매력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제목이 프레데터가 아닌 프레이인것처럼
기존 프레데터 시리즈에서처럼 막강한 존재에게서의 생존을 넘어서서 프레데터 또한 사냥감이 됩니다. 서로가 사냥감인 동시에 사냥꾼인셈이죠. 마치 맹수를 사냥할때와 같죠.

프레데터 디자인도 지금껏 나온 프레데터 중 가장 마음에 들고 군더더기 없이 프레데터의 매력을 잘 살린 영화같습니다


16
Comments
2
2022-08-11 08:33:17

공감합니다 

WR
1
2022-08-11 10:27:52

마치 장사 잘되던 가게 그대로 인수해서 단물 뽑아먹자고 치고빠지는식의 장사는 이걸로 매듭지어지는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2
2022-08-11 09:09:11

프레데터1처럼 딱 액션도 액션인데 공포라는걸 살린게 좋더라고요 정말 사냥당한다는 느낌. 다른시리즈들은 액션보는맛으로 재밌게 봤는데 프레데터1이랑 프레이는 액션+쪼이는맛으로 더욱 재밌게봤네요.

WR
1
2022-08-11 10:25:32

맞습니다. 특히 블록버스터 영화가 그렇지만 영화의 재미를 볼거리에 할당을 많이 하고 한편으론 그럴 수 밖에 없는 측면도 있겠습니다만 영화자체의 힘으로 이끌어가려는 노력이 보여서 좋더군요.

2
Updated at 2022-08-11 09:11:45

에일리언, 터미네이터, 로보캅, 고스트버스터즈 등등 전부 추억팔이도 못하고 망해갈때

 

프레데터가 이렇게 멋지게 부활하다니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WR
1
2022-08-11 10:22:28

2편기준 과도기였던 터미네이터를 제외하면 다들 아날로그 특수효과시절의 작품들을 cg라는 표현제한이 없는 디지털 특수효과 시대에 살려낸 사례들이네요.

볼거리를 떠나서 기본에 충실한 묵직함이 프레데터에 대한 제작진의 애정으로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3
2022-08-11 09:34:18

맞는 말씀입니다.

프레데터의 매력은 첨단 과학과 무지막지한 야만성이 함께 공존한다는 점에 있지요.

H.R 기거의 기괴하고 음산하며 매력적인 에이리언 디자인과는 다른, 

뭔가... 전략적이며 박력넘치고 나름의 규칙이 있는 듯한 점이 바로 프레데터만의 장점이자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2편 이후로 제작된 프레데터 시리즈는 캐릭터가 갖고 있는 이 모든 막강한 매력을 죄다 개나 줘버린...

처참한 결과물일 뿐 이었습니다.

 

게다가.. 2편 마지막 장면에 등장했던 떡밥을 토대로 만들어진 AVP 는... 

차마 눈뜨고는 볼 수 없는 영화가 되버렸습니다.

 

캐릭터 낭비를 막기위해선 욕심을 부려서는 안된다고 봅니다.

그래서 이번 <프레이>는 프레데터의 부활을 암시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아쉽고 안타까운 면이 없지는 않았지만

과거의 영광에서 완전히 잊혀졌던 전 우주적인^^ 캐릭터를 이만큼이나 살려 낸 영화라는 데에 큰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WR
2022-08-11 10:17:59

프레데터는 영화가 꽤 많이 나왔지만 아직 여백이 많은 이야기죠. 캐릭터를 많이 낭비하긴 했어도 그래도 다행인점입니다.
덕분에 그들의 고향별이나 그네들의 문화등 그 여백을 상상으로 메꿔보는 것도 캐릭터의 매력도를 높이는것 같습니다.

2
2022-08-11 09:36:20

저도 기존의 작품들로 프레데터가 소모되어 가는게 아쉬웠다가 이번 프레이에서 꽤 마음에 들었는데

그래도 한편으로는 아쉽더라고요.

뭐랄까 좀 더 사냥하는 느낌을 살렸으면 싶었달까... 곰과의 1:1 영혼의 맞다이 같은건 사냥의 느낌이 별로더라고요.

사냥꾼들하고의 전투도 사냥이라기보단 학살에 가까웠고...

충분히 좋았지만 조금 만 더 사냥한다는 느낌을 보탰으면 더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이 좀 남았어요.

WR
2022-08-11 10:13:19

저는 워낙 후속작들에 갈증이 컸던 터라 일단 사냥에 포커스가 맞춰진 장소와 시간대만으로도 흡족스러웠네요. 말씀하신대로 사냥이란게 단순히 힘의 대결이 아닌 전략을 포함한 모든 역량의 집중이란 측면에서 좀 싱거운 감은 있죠

2022-08-11 09:57:48

프레데터2도 도심에서 사냥과 추격에 맞추어져서 주인공의 매력만 빼고는 좋았는데요...
프레데터스도 나름 괜찮...

WR
2022-08-11 10:10:45

저도 2편을 나쁘게 보진 않았습니다. 대니 글로버의 노쇄액션이 불만이긴 했죠.
온갖 범죄가 난무하는 약육강식의 또다른 정글인 도시의 컨셉이긴했지만 '크로커다일 던디 뉴욕에 가다'느낌은 어쩔 수 없더군요. 부시맨은 아프리카에 있어야하고 던디는 호주에 있어야..ㅎ

3
2022-08-11 10:20:19

 저도 공감합니다. 프레데터1편의 감성을 가장 잘 승계한 작품이더군요. 액션의 강도조절은 디즈니제작임을 감안할 때 감독이 타협을 할 수 밖에 없었을거 같네요 (감독판을 기대해 봅니다) 이건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봅니다. 히어로 영화가 판을 치는 요즘 이런 아날로그감성의 액션영화가 좀 더 많이 나와줬으면 하는 바램이예요.

WR
2022-08-11 10:38:28

감독판은 생각안해봤는데 나오면 꼭 보고 싶네요.
프레데터 디자인도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1
2022-08-11 11:52:17

프레데터 캐릭터의 매력은 질리질 않네요.

1편의 프레데터가 야비한 못생김 이라면

프레이는 멍청한 못생김 이더군요ㅎ

가장 절도있는 동작을 보여준 작품이기도 했습니다.

오래오래 사골처럼 우려냈으면 하는 바람을.. 

2022-08-12 11:27:26

프레데터 1탄과 함께 이번 작품이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주 만족스러웠네요. 사냥꾼들 간의 대결을 정말 잘 그려냈던데, 이런 측면에서 극장상영을 건너뛰고 OTT만을 콘텐츠 전달 플랫폼으로 삼은 게 참 아쉽더군요. 

 

디즈니+와 Hulu를 통해 비평적으로나 흥행에 있어서나 대박을 친 덕에 2탄이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이번 세계관을 이어갔으면 좋겠지만 개인적 바람일 뿐이고, 다른 건 몰라도 댄 감독만큼은 반드시 사수하길!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