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넷플릭스]  최근 이슈 '그레이맨', '프레이', '카터' 감상

 
7
  3147
2022-08-09 09:13:17

전부 사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던 영화들입니다.

최근 스트리밍을 시작하고 호불호가 많은 영화들인데요

 

물론 마지막 마무리가 조금씩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전부 좋았습니다.

 

공통적으로 느낀건 감독들이 많은 자본으로 표현의 자유를 거침없이 보여줄 수 있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었습니다.

 

[그레이 맨]

기존의 액션 히어로 팝콘 무비로 화려한 액션에 복잡하지 않고 단순한 스토리로 시원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도대체 어떤 훈련을 받으면 저렇게 됩니까?

 

 

[프레이] - 디즈니 플러스

아놀드의 프레데터 1에서 보여주는 아날로그 감성의 거친 액션과 잔혹함으로 프레데터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게 너무 좋았습니다.

#내가 기대한 프레데터 다운 모습에 반갑 

 

 

[카터]

가장 호불호가 있겠지만 개연성을 무시하고 액션의 카타르시스로는 큰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기존의 다른 액션 영화에서 보기 힘든 시퀀스로 우리나라에서도 이렇게 만들 수 있다는게 좋았고

CG 후반 작업에 더욱 공들여서 조금 더 자연스러운 연출을 했다면 ... 하는 아쉬움은 있었습니다.

#감독님 더 하고싶으신게 남으셨나요? ㅎㅎ

 

6
Comments
2
2022-08-09 10:16:56

셋다 많이많이 부족한 작품들지만 이렇게 이야기 할거리가 많다는 것도 나쁘지만은 않네요. 확실히 예전에 비해 관객들 눈 높이도 많이 높아지고 다양한 볼거리가 많아지다보니 호불호의 영역도 많아지고 있는게 어닌가 생각합니돠.^^

2
2022-08-09 10:28:18

커터는 영화는 헐리웃메이저영화사에서도 유심히 볼것 같은영화같이요..

독특한 1인칭 게임방식인데.. 대자본으로 맛깔나게 뽑아서 상당한 흥행만한다면

다른흥행영화처럼 무리하게 시간을 거슬리거나 멀티버스같은거 안하고 다른플레이어 시점으로

영화를 제작할수 있으니 상당부분 발전시킬수 있을것 같아요..

3
2022-08-09 11:08:48

이미 둠이랑 하드코어헨리에서 1인칭 액션으로 영화나왔었죠. 둠은 그 악마들 학살하는장면에서 몇분동안 쓰였고 헨리는 영화내내요. 저걸 못써서 안한다기보다는 솔직히 저 촬영기법으로 영화내내하면 흥행자체가 안될거라 안하는거라봅니다. 카터도 국내평점 및 로튼팝콘, imdb 점수 박살나서 평 엄청 안좋아요.. 카터도 하드코어헨리처럼 매니아들을 위한 영화에 어울릴거같네요. 흥행을 위한 상업영화보다는..

2
2022-08-09 13:26:45

1인칭 독특하지 않습니다. 해봤더니 반응이 안 좋아서 안하는 것일 뿐입니다. 게임방식 그것도 여러 B급 액션에서 써봤는데 딱히 킬링타임용으로도 흥행이 안되는 수준이었습니다. 즉 별로이니까 안하는거지 그게 뭐 특별한 기술이나 창의성이 필요한 작업이 아닙니다. 하려고 한다면 누구나 얼마든지 할 수 있습니다.

헐리웃이 유심히 보는 영화는 지들이 못하는 것을 하는 영화입니다. 어설프게 CG입혀 만든 액션을 보고 아 저거 돈 주며 더 잘하겠네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 CG의 퀄러티기 더 나아진다 한들 영화가 개판이면 오히려 예산만 더 잡아먹습니다.

분명 마녀 때도 같은 얘기가 나돌았는데 그래서 전병길 감독이 헐리웃 진출 했습니까? 오토바이 액션씬이 존윅에서 차용됐을 뿐 그 이상이 없습니다. 그 장면은 종래의 바이크 액션신과 달리 카타나를 사용한다는 아이디어가 좋아서 차용했을 뿐입니다.

1
2022-08-09 11:04:04

개인적으로 프레이>그레이맨>카터 였네요. 그레이맨까진 재밌게보고 카터는 그냥저냥 볼만했네요.

6
2022-08-09 11:24:42

프레데터 프렌차이즈의 팬으로서..

<프레이>는 작은 보석 같은 영화였습니다. 

 

개인적으로 2편부터 폭망의 길에 접어들었다고 생각하기때문에 이번에 나온 프레이를 기점으로 프레데터 프렌차이즈를 다시 리부트해서 제대로 만들어주길 바랄 뿐입니다.

 

물론 아쉬움이 없진 않았습니다.

 

그래도 관 뚜껑에 못 박은 프레데터를 이만큼이나 멱살 잡고 끌어올린 영화는 없기때문에 재미있게 감상했습니다.

 
글쓰기